울산 남구,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7월부터 단속 및 과태료부과 실시

과태료 부과대상이 공동주택을 포함한 모든 전기차 충전시설을 대상으로 확대 시행

김단비 기자 | 2022.06.15 10:20:0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남구가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단속에 대한 홍보 및 계도기간을 거쳐 오는 7월부터 위반행위에 대한 과태료 부과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이미지투데이.

[링크투데이 = 김단비 기자] 울산 남구(구청장 서동욱)는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단속에 대한 홍보 및 계도기간을 거쳐 오는 7월부터 위반행위에 대한 과태료 부과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 28일 친환경자동차법 개정에 따라 급속 충전시설에만 적용됐던 과태료 부과대상이 공동주택을 포함한 모든 전기차 충전시설을 대상으로 확대 시행됐다. 

또한, 전기차 전용주차구역 및 충전시설 의무설치 대상이 총 주차대수 50개 이상인 시설 중 △100세대 이상 아파트, 기숙사 △공공건물 및 공중이용시설 △공영 주차장 등으로 확대되고, 기축시설(‘22.1.28.이전 건축허가)도 대상에 포함되어 대상시설별 설치기한 내 충전시설을 확충해야 한다. 

이에 남구는 법 시행초기 구민의 혼란을 최소화하고자 공동주택, 공중이용시설, 공공건물 관리자 등에 6월까지 개정사항에 대한 집중 홍보 및 계도를 실시하고 오는 7월 1일부터 전기자동차 충전 방해행위 단속 및 과태료 부과를 실시할 예정이다.

단속대상 및 과태료는 △충전구역 내 일반차량 주차 10만원 △충전시설 및 충전구역 내 또는 주변 물건 적치 행위 10만원 △충전 시간 경과(급속 1시간·완속 14시간) 후 계속 주차 행위 10만원 △충전시설 및 충전구역 고의 훼손 행위 20만원 등이다.

남구 관계자는 “대기질 개선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고 있으나 늘어난 수량만큼 전기차 충전 불편으로 인한 민원도 급증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올바른 전기차 충전문화 정착을 위해 구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많이 본 뉴스

  1. 1 [김진규 칼럼] 해운대해수욕장…
  2. 2 강북청, 가족과 함께 요리체험 행…
  3. 3 강남청, 가족사랑, 사제동행 인성…
  4. 4 북구, 개발제한구역 내 영농행위…
  5. 5 태화강 국가정원 봄꽃축제 성황리…
  6. 6 울주군 태화강생태관 만족도 조사…
  7. 7 울주군, 온산 덕신 영남3리마을 쉼…
  8. 8 울산교육청, 5개 기업 초청 고졸 채…
  9. 9 울산교육청, 학생중심 미래형 수업…
  10. 10 우정동, 무료 스마트폰 교육 ‘우…

포토뉴스

사회적기업 '아름다운가게', 인도네시아 사회적기업 2억원 전달
사회적기업 '아름다운가게', 인도네시아 사회적기업 2억원 전달 [포토뉴스] 북구, '장애인과 함께하는 사랑의 바다체험' 진행 [차현담의 요가 칼럼 26] 등뒤에서 보내는 무의식적인 긴장감과 심리적 장애의 소리 듣기, 뿌르보따나사나(PURVOTTANASANA) [포토뉴스] 아름다운 농촌 가꾸기 '온양읍' [포토뉴스] 농협, 대학생과 함께 하는 농촌 인력지원활동 전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