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중구, 교통과태료 체납액 강력 징수

교통과 전 직원 투입...이달부터 12월까지 적극 추진

김재환 기자 | 2021.04.07 13:58:0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중구 로고. (사진출처=울산 중구 홈페이지)

[링크투데이 = 김재환 기자]울산 중구(구청장 박태완)가 주정차위반 과태료 등 자동차 관련 과태료 체납액을 최소화하기 위해 강력 징수에 나선다.

중구는 4월부터 12월까지 2021년 체납 교통과태료 집중 징수기간으로 정하고, 주정차위반 과태료 등 자동차 관련 과태료 체납액 징수활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번 집중 징수기간 운영은 적극적인 징수활동 추진과 실효성 있는 채권확보로 체납액 최소화와 징수율 제고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기획됐다.

효율적인 징수활동을 위해 중구 교통과 전 직원 18명이 모두 참여하며, 대상은 교통과태료 30만원 이상 체납자 1,721명, 1만8,293건, 10억8,900만원으로, 직원 1인당 6,000만원씩 할당해 추진된다.

할당과목은 주정차 위반 과태료로 목표액은 할당액의 20% 수준인 2억1,800만원 상당이다.

중구는 체납자 전화독려와 거주지 방문을 통해 강력한 징수활동을 펼치는 한편, 고액 체납자의 예금압류와 자동차, 부동산압류와 자동차 번호판 영치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추진한다.

반면, 생계형 체납자에게는 소액으로 분납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납부편의를 위해 위택스를 통한 인터넷 납부, 신용카드와 가상계좌 수납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최대한 자진납부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매월, 체납고지서 발송, 상습·고액체납자 납부 안내문 발송과 행불자, 무재산자는 현지조사를 통한 결손처분을 추진하고 있으며 적극적인 징수활동을 통한 세외수입 체납액 최소화와 징수율을 높이기 위해 상·하반기 집중 징수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중구 관계자는 “과태료를 체납하면 최대 75%까지 가산금이 부과되고 차량매매나 폐차 시에도 제한이 뒤따른다”며 “특히, 재산압류 또는 번호판영치 등의 행정제재로 인한 불이익을 당할 수도 있는 만큼 자발적으로 납부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많이 본 뉴스

  1. 1 울산 중구, 2021 개별공시지가 열…
  2. 2 울산 울주군, 울주형 미래 교육 i4…
  3. 3 혁신도시 빛거리 조성 '만족한다.…
  4. 4 울산시, “신혼부부 주거지원 사업…
  5. 5 울산시, 건전한 스마트폰 사용 홍…
  6. 6 울산산시농업기술센터, ‘새싹 작…
  7. 7 울산시, ‘2021 관광스타트업 프…
  8. 8 울산 남구, ‘복합문화 반다비 빙…
  9. 9 울산 북구, 메아리학교, 학교숲 조…
  10. 10 울산 동구 화정동 '더함교회' 물품…

포토뉴스

사회적기업 '아름다운가게', 인도네시아 사회적기업 2억원 전달
사회적기업 '아름다운가게', 인도네시아 사회적기업 2억원 전달 [포토뉴스] 북구, '장애인과 함께하는 사랑의 바다체험' 진행 [차현담의 요가 칼럼 26] 등뒤에서 보내는 무의식적인 긴장감과 심리적 장애의 소리 듣기, 뿌르보따나사나(PURVOTTANASANA) [포토뉴스] 아름다운 농촌 가꾸기 '온양읍' [포토뉴스] 농협, 대학생과 함께 하는 농촌 인력지원활동 전개
배너